뉴스 > 사회

'대마 밀반입' CJ 장남, 검찰 자진 출석…"구속해 달라"

정주영 기자l기사입력 2019-09-05 07:00 l 최종수정 2019-09-05 07:33

【 앵커멘트 】
변종 대마를 몰래 들여온 혐의 등을 받는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 씨가 어제(4일) 저녁 검찰 청사를 스스로 찾아가 긴급체포됐습니다.
불구속 수사와 뒷북 압수수색 등 '재벌 봐주기 수사' 논란이 커지자, 심경에 변화를 일으킨 것으로 보입니다.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 씨가 긴급체포됐습니다.

인천지방검찰청은 어제(4일) 저녁 6시 20분쯤 혼자 택시를 타고 청사를 찾아온 이 씨를 2시간 뒤인 8시 20분에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자신으로 인해 주위 사람들이 많은 고통을 받고 있는 것이 마음이 아프다"며 "법적으로 가능하다면 하루빨리 구속되기를 바란다"고 호소했습니다.

검찰은 "피의자 심리상태 등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긴급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일 이 씨는 변종 대마를 밀반입하다 인천공항에서 적발됐지만, 조사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통상적인 마약 수사와 달리 곧바로 구속되지 않아 재벌가 특혜 수사 논란이 커지자, 이 씨가 심경에 변화를 일으킨 것이란 해석이 나옵니다.

앞서 어제(4일) 오전 검찰은 서울 장충동의 이 씨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마저도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고도 이틀 뒤에서야 집행해 증거를 숨길 시간을 줬다는 의혹이 다시 한번 불거졌습니다.

검찰은 이 씨에 대해 조만간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영상편집 : 송지영

기자 섬네일

정주영 기자

보도국 경제부이메일 보내기
  • 2008년 입사
  • 많이 듣겠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