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조국 "인턴 증명서 갖고 있다" vs KIST "발급한 적 없다"

조경진 기자l기사입력 2019-09-04 19:30 l 최종수정 2019-09-04 20:09

【 앵커멘트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한국과학기술연구원, KIST의 '허위 인턴' 논란도 커지고 있죠.
조 후보자 측은 "인턴 증명서를 갖고 있다"고 밝혔는데, 정작 KIST는 "발급해 준 적이 없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조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조국 후보자의 딸이 지난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제출한 자기소개서입니다.

고려대 재학 중이던 2011년, "한국과학기술연구원, KIST에서 3주 동안 인턴으로 근무"했다고 적혀 있습니다.

조 후보자는 기자간담회에서 "인턴 증명서를 갖고 있다"며 '허위 인턴' 논란을 일축했지만, KIST 측은 즉각 반박하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 인터뷰(☎)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관계자
- "처음부터 저희는 공식으로 발급한 게 없습니다. 왜냐하면 기간을 이수하지 못하면 안 나갔거든요. 며칠 안 나오고 그만뒀으니까 당연히 안 나갔고요."

실제 조 후보자 딸이 KIST에서 방문증을 발급받은 이후의 출입 기록을 보면, 근무 일수는 3일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IST는 조 후보자 측에서 갖고 있는 증명서의 출처도 알지 못한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관계자
- "조국 후보자 측에서 갖고 있다는 그 증명서는 저희가 못 봐서 확인이 안 되지만, 그 누군가가 썼을 가능성은 있을 것 같습니다. 진위는 파악이 안 되었습니다."

해당 인턴 프로그램을 총괄했던 박사는 MBN과의 전화통화에서 "KIST 공식 입장을 참고해달라"며 증명서 발급을 해준 사실이없음을 인정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주 조 후보자의 부인 정 모 교수 동창인 KIST 박사 등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를 벌였습니다.

KIST는 일단은 검찰 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에 징계위 등의 절차를 논의하겠다는 방침입니다.

MBN뉴스 조경진입니다.
[ nice2088@mbn.co.kr ]

영상취재 : 이권열 기자
영상편집 : 오광환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