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동양대 "조국 딸 봉사활동 근거서류 보존 기간 지나 확인 불가"

기사입력 2019-09-04 17:55 l 최종수정 2019-09-11 18:05


경북 영주 동양대 측은 오늘(4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봉사상 수상 논란과 관련해 "관련 서류가 없어 확인이 불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 교수는 2013년 3월부터 6개월가량 동양대 영어영재센터장을 맡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동양대 관계자는 "이때 총장상을 받았다면 근거 서류 보존 연한이 지나 폐기해 딸이 연구보조원으로 봉사활동을 했는지는 확인할 수 없다"며 "서류 보존 연한이 가장 긴 것은 5년 정도다"고 말했습니다.

총장상 발행 여부에는 "검찰이 조사하고 있어 답변할 수 없는 상황이다"고 했습니다.

최성해 총장이 "조 후보자 딸에게 총장 표창장을 주거나 결재한 적도 없다"고 했다는 보도에는 "기억나지 않는다는 것을 단정적으로 보도했고 총장은 이 부분이 오보이고 정정 보도를 요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총장상 관련 자료를 요청해 '확인 불가'라고 보냈다고도 했습니다.

또 "영어영재센터는 대도시처럼 과학고, 외고 가는 우수한 학생을 모아놓고 하는 그런 곳은 아니다"며 "지역 초등학교 1∼6년생을 상대로 하는 영어 캠프다"고 강조했습니다.

초등학생들이 영어에 흥미를 느낄 수 있게 하는 캠프 수준이라는 것입니다.

이어 정교수가 딸 표창장을

정상 발급했다고 반박 자료를 요청했다는 보도에는 "공식으로 지시받은 것은 없고 확인한 바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동양대는 조 후보자 딸에게 총장상 수여 여부와 관련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진상 파악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검찰은 지난 3일 동양대 정 교수 연구실과 본관 총무복지팀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