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청년 가장' 음주 뺑소니한 20대, 1심서 징역 2년 6개월

기사입력 2019-09-04 14:24 l 최종수정 2019-09-11 15:05


만취 상태에서 운전하다 30대 남성을 치고 달아난 20대 여성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7단독 장동민 판사는 음주운전·도주치상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회사원 29살 A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법원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5월 2일 오전 2시 3분쯤 서울 성동구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채로 운전하다 도로 가장자리에 있던 30대 남성을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습니다.

이 사고로 뇌출혈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된 피해자는 현재 의식은 회복했지만, 인지기능 저하와 언어장애 등 후유증을 겪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A 씨는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67% 상태로 3㎞가량을 운전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피해자는 식당에서 아르바이트하며 어머니와 함께 살던 '청년 가장'이었습니다.

한편 재판부는 "음주운전을 하다가 교통사고를 일으키고도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고 현장을 이탈해 피해자 생명에 현저한 위험을 초래했다"며 "범행 내용과 경위 등에 비춰볼 때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당시 피해자가

택시를 잡기 위해 차도에 서 있었던 것으로 추정한 재판부는 "새벽이기는 하지만 가로등이 켜져 있어 피해자를 발견하기 어려운 상태는 아니었다"며 사고 발생에 A 씨의 과실이 크다고 판단했습니다.

다만 "사고 발생에 피해자 과실도 일부 인정되는 점과 A 씨가 형사처벌 전력이 없는 초범인 점 등은 참작했다"며 양형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