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주광덕 영어성적 공개에 조국 딸, `생기부` 유출 경위 고소

기사입력 2019-09-04 09:45


주광덕 의원 "조국 딸 서울법대서 `셀프인턴`" [사진 = 연합뉴스]
↑ 주광덕 의원 "조국 딸 서울법대서 `셀프인턴`" [사진 =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씨(28)가 자신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등이 유출된 경위를 수사해달라며 경찰에 고소했다.
3일 양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민원실을 통해 조 후보자 딸 본인을 고소인으로 하는 고소장이 접수됐다.
고소장에는 자신의 한영외고 생활기록부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당시 성적 등이 언론에 유출된 것과 관련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소장 내용을 토대로 해당 정보들이 유출된 경위와 관련자들에 대한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여부를 수사해나갈 방침이다.
앞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조 후보자 딸의 한영외고 생활기록부를 언론에 공개했다. 주 의원은 공익제보를 받은 내용이라고 소개하면서 "조 후보자 딸의 한영외고 재학 시절 영어 과목 성적은 4∼8등급이었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에 따르면 조 모씨의 영어 작문은 모두 6등급

이하였고 문법은 다 5등급 이하, 독해도 7등급 이하다. 또 영어회화는 6등급을 받은 경우가 몇 번 있었고 4등급도 2번 받았다.
주 의원은 지난 1일에도 정론관 기자회견에서는 공익제보 받은 고교 학교생활기록부 내용을 공개하며 '특혜 인턴'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