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CJ 회장 장남 이선호 검찰 출석…변종 대마 밀반입 혐의

기사입력 2019-09-03 15:49 l 최종수정 2019-09-10 16:05


변종 대마를 밀반입한 혐의 등을 받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 씨가 검찰에 출석해 추가 조사를 받았습니다.

인천지검 강력부(김호삼 부장검사)는 오늘(3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이 씨를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5시간가량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으며 혐의 상당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날 조사 내용 등을 토대로 추후 이 씨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피의자를 오늘 소환해 조사했다"면서도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구체적인 조사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씨는 지난 1일 오전 4시 55분쯤 미국발 여객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과정에서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와 캔디·젤리형 대마를 밀반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또 변종 대마를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간이 소변 검사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세관 당국은 입국객들을 대상으로 한 수화물 검색 과정에서 이 씨의 대마 밀반입 사실을 적발한 뒤 그의

신병을 검찰에 인계했습니다.

검찰은 1차 조사 후 이 씨가 사실상 혐의를 인정해 도주 우려가 없다고 보고 불구속 입건한 뒤 일단 귀가 조처했습니다.

이 씨는 이 회장의 장남으로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했습니다. 그는 CJ제일제당에서 바이오사업팀 부장으로 근무하다가 지난 5월 식품전략 기획담당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