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3명 사망' 전주 여인숙 방화 피의자, 검찰서도 혐의 부인

기사입력 2019-09-03 14:34 l 최종수정 2019-09-10 15:05


지난달 전북 전주의 한 여인숙에 불을 질러 투숙객 3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가 경찰에 이어 검찰에서도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전주지검 관계자는 "피의자 김 모 씨가 자신은 불을 지르지 않았다고 혐의를 여전히 부인하고 있다"며 "앞으로 여러 증거를 대조해 유의미한 부분을 찾아낼 방침"이라고 오늘(3일) 밝혔습니다.

피의자 62살 김 모 씨는 지난달 19일 새벽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의 한 여인숙에 불을 질러 83살 김 모 씨와 76살 태 모 씨 등 투숙객 3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피해자들은 폐지와 고철 등을 주워 고물상에 내다 팔며 생계를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사건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로 여인숙 내 2곳에서 불길이 치솟는 장면을 확인, 방화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여왔습니다.

조사 결과 김 씨가 사건 발생 시간대에 자전거를 타고 1분 이내에 지날 수 있는 여인숙 앞 골목에서 5∼6분 머무른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김 씨가 골목을 빠져나오고서 약 5분 뒤에 여인숙에서 불길이 치솟았습니다.

앞서 방화 전과가 있는 김 씨는 화재 직전 자전거를 타고 여인숙 앞 골목길을 지나간 유일한

인물이고, 김 씨가 신었던 신발과 자전거에 그을음이 묻어 있었습니다.

경찰은 현주건조물 방화치사 혐의로 김 씨를 구속한 뒤 지난달 말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한편 김 씨는 경찰 조사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혐의를 부인했으나, 법원은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면서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