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동킥보드로 11살 어린이 치고 달아난 뺑소니범 검거

기사입력 2019-05-17 17:21 l 최종수정 2019-05-24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전 둔산경찰서는 오늘(17일) 전동킥보드를 타고 달리다 어린이를 친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35살 A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A 씨는 15일 오후 7시쯤 서구 둔산동 한 인도·자전거 겸용도로에서 11살 여자 어린이를 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고를 낸 뒤 A 씨는 피해 어린이 부모에게 횡설수설하다가 갑자기 도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사건은 여자 어린이 어머니라고 밝힌 한 네티즌

이 온라인 게시판에 당시 상황을 알리는 글을 올리며 알려졌습니다.

특히 피해 어린이 아버지가 휠체어에 앉아 있다 비틀거리며 일어나 달아나는 A 씨를 쫓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이 공개되면서 공분을 샀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를 조사하던 중 오늘 A 씨가 자수했고, 혐의 일체를 인정했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이해찬 "피해 호소 여성 아픔에 위로…사과드린다"
  • 주호영 "박원순 고소인이 나경원 보좌진 출신? 100% 가짜뉴스"
  • 박원순 고소인 변호인 "4년간 범행 계속…음란 문자 등 전송"
  • 실검에 등장한 '조세저항 국민운동'…계속되는 실검 챌린지
  • 민주,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조주빈 공범' 변호에 대책 논의
  •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된 추미애 "회전문식 엉터리 보도 관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