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릉 펜션사고 학생 2명 오늘 퇴원…6명 모두 건강 호전

기사입력 2018-12-24 10:18 l 최종수정 2018-12-31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강릉 펜션사고로 일주일째 치료를 받고 있는 서울 대성고 3학년 학생 6명 중 2명은 오늘, 1명은 이번주 내에 퇴원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24일) 강릉아산병원에 따르면 백 모·곽 모(이상 19)군은 이날 퇴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강릉아산병원은 두 학생의 건강 상태가 퇴원 결정을 내릴 수 있을 정도로 회복된 만큼 부모들과 상의해 퇴원 날짜를 정할 방침입니다.

이틀 전 중환자실에서 신관 일반병동 1인실로 전원된 김 모(19)군의 회복세도 빠르게 호전되고 있어 이번 주 내에 퇴원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사고 당일 강릉아산병원으로 이송된 학생 중 가장 위험 상태에 있던 또 다른 김 모(19)군도 사고 발생 나흘 만인 지난 21일 눈을 뜨고 점차 의식을 회복하고 있습니다.

김 군은 주치의 명령에 반응을 나타내고는 있지만 지난 주에 떼어냈던 기관 내 삽관을 다시 한 상태여서 말을 하지 못하는 상태입니다.

강릉아산병원 관계자는 "기관 삽관은 기도를 확보하기 위한 조치"라며 "오늘 오전 11시 병원 중강당에서 브리핑을 통해 자세한 내용을 설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중환자실에서 저체온 치료를 받고 있는 남 모·유 모(19)군은 사고 발생 후 이날까지 눈을 뜨지 못하고 있습니다.

다만 자기호흡을 하고 있고 외부 전체 자극에 미세하게 반응하는 정도의 의식 회복 수준을 보이고 있어 곧 깨어날 것이라고 의료진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두 학생의 사고 당일 몸 상태는 중증도 4~5등급일 정도로 위독했고, 심초음파상의 심장 수축 기능 역시

정상인의 절반도 되지 않는 심각한 중증 상태였지만 현재는 회복되고 있습니다.

콩팥 등 각종 장기에 나타난 손상도 호전되고 있고 폐렴이 심했던 학생도 차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 서울 대성고 3학년 학생 10명은 지난 18일 강릉 아라레이크펜션에서 잠을 자다가 보일러에서 누출된 일산화탄소를 흡입해 참변을 당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둔기로 수차례 내리쳐…새끼 보는 앞에서 어미개 잔혹 살해
  • [단독] 또 "교도소 갈래"…코로나 생활고가 빚은 자폭 범죄
  • 택배노조 "분류작업 거부 철회"…추석 고비는 넘겼지만
  • [단독]카카오페이서 잇따른 부정 결제…금감원 사실상 방치
  • 닷새째 중환자실서 의식불명…'인천 라면 화재' 형제 상태는?
  • 임상 2·3상 계획 승인 셀트리온 치료제 실제 접종은 언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