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일감 몰아주기 의혹' 하이트진로 경영진 잇따라 소환

기사입력 2018-12-24 06:53 l 최종수정 2018-12-24 07: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이 총수 일가 소유업체에 일감을 몰아준 혐의로 고발된 하이트진로 김인규 대표이사와 박태영 부사장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하이트진로는 박문덕 회장과 박 회장의 장남인 박 부사장이 2007년 인수한 생맥주기기 납품업체 서영이앤티에 100억 3천만 원에 달하는 부당이익을 몰아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화제 뉴스
  • [단독] "춥고 배고파" 모텔 절도하려다 주인에게 덜미
  • [속보] 바이든 취임선서 "헌법 수호 엄숙히 맹세"
  • LG전자 어쩌다가…"스마트폰 사업 매각 검토"
  • [단독] 아버지 때린 의대 교수 '유죄'…판결 확정 뒤 범행 부인
  • [단독] "친구들이 남긴 밥까지 먹였다"…물고문에 식고문 정황도
  • [사실확인] '정인이 사건' 양부모 신상 공개 가능하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