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올해 역사·열차 내 몰카·성추행 적발, 작년 건수 넘어선다

기사입력 2018-10-05 1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철도 승강장이나 역사, 열차 내에서 여성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하는 '몰카' 범죄가 올해 7월까지 480건을 기록해 작년 적발 건수인 543건을 크게 웃돈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가 5일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에 제출한 '철도 역사, 승강장, 열차 내 몰래카메라 발생 현황' 자료를 보면 몰카 범죄는 2014년부터 올해 7월까지 총 1686건 적발됐다. 2014년 136건 적발된 몰카 범죄는 2015년 164건, 2016년 363건으로 늘었고 지난해에는 543건으로 급증하며 해마다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철도시설에서 발생하는 성추행 범죄도 점차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추행 범죄는 2015년 249건에서 2016년 203건으로 감소했지만, 지난해 242건으로 증가했고 올해는 상반기까지 이미 114건이 발생해 작년 건수를 뛰어넘을 것으로 예측된다.
철도 성범죄로 구속된 사람은 2014년 10명, 2015년 18명, 2016년 1명이었고 지난해엔 없었지만, 올해는 8월까지 총 5명이 구속됐다.
한편 지난해 통계 기준, 성범죄 최다 적발 역사는 미금역(53건)이었고, 대전역(39건), 수원역(34건), 서울역(27건), 개화산역(20건), 영등포역(14건)이 뒤를 이었다.
역사 내 범죄가 증가함에 따라 국토부는 철도특별사법경찰대와 코레일 등을 통해 몰카 탐지 장비 설치, 단속·순찰을 강화하고 있으나 역부족인 상황이다.
안 의원은 "현

재 철도경찰대 주요 센터를 제외하면 몰카 탐지기를 보유하지 않은 곳이 더 많고, 자체 인력만으로는 점검의 한계가 있다"며 "탐지기 등 장비를 적정 수준으로 확보하고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등 몰카·성범죄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디지털뉴스국 오현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지역발생 3월 말 이후 최다…"거리두기 상향 곧 결정"
  • [속보] 서울시, 내일부터 종교시설 집합제한 명령
  •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되면…프로야구 무관중·클럽 운영중단
  • "뱃살이 끼어서 추락 방지"…중국서 우물 빠진 남성 '구사일생'
  • 의사 집단휴진, 대형 병원 혼란 없어…밤 10시까지 연장 근무
  • 수자원공사 "댐 방류량 5배 넘게 늘려요"…20분 전 통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