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노회찬 시신 부검 안한다…사망경위 의혹없어"

기사입력 2018-07-23 14:16


'드루킹'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의혹을 받은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23일 오전 투신 사망한 가운데 유족과 경찰은 노 의원의 시신을 부검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23일 "유족들이 원치 않는 데다 사망 경위에 의혹이 없어서 부검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후 1시께 감식을 종료한 뒤 사고 현장에서 철수했다. 파란 천막으로 가려져 있던 시신도 앰뷸런스에 실려 현장을 떠났다.
경찰은 "노 의원의 유서가 자필로 작성한 것이 맞다"며 자세한 내용은 유족의 요구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앞서 이날 오전 9시 38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현관 쪽에 노 의원이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노 의원이 투신한 것으로 추정되는 아파트 17층~18층 계단에서는 노 의원의 외투와 지갑, 신분증, 정의당 명함,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아파트는 노 의원의 자택이 아니라 어머니와 남동생 가족이 사는 곳으로 확인됐다.
한편 정의당에 따르면 노 의원의 빈소는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됐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