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 중·고교생들, 평양 학생들과 교류 추진…北 접촉신청

기사입력 2018-07-23 13:50


서울의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방북해 평양의 학생들과 함께 평화선언을 발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23일 서울시교육청은 서울의 청소년들이 오는 12월 방북해 평양에서 '서울-평양 학생 전통문화교류캠프'를 여는 것을 목표로 24일 통일부에 북한주민접촉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지역 중·고교 학생대표 54명으로 구성된 서울학생참여위원회는 평양 중·고교생과 한복을 맞춰 입고 문학발표회를 여는 등 문화교류를 진행하고 자유토론도 계획하고 있다. 또 함께 '남북학생 평화선언'을 발표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이들은 지난 11일

회의에서 서울-평양 학생교류 등 10개 정책제안·사업계획서를 채택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에게 전달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통일부 승인이 나면 예산을 배정하고 유관기관과 협력해 학생들이 직접 기획하고 제안한 남북학생교류사업이 실제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연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