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폭염에 온열질환자 61% 급증…지난주에만 556명 발생

기사입력 2018-07-23 10:10


연일 이어지는 '가마솥더위'에 열탈진, 열사병 등 온열질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전국이 폭염에 시달린 지난주에만 556명이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 결과 집계를 시작한 지난 5월 20일부터 이달 21일까지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1043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397명)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지난 한 주(7월 15~21일) 동안 전체 온열질환자의 약 절반인 556명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도 크게 늘면서 올해 온열질환 전체 사망자가 10명으로 늘었고 이중 7명이 지난주에 숨졌다.
신고된 온열질환 중에서는 열탈진(52.3%)이 절반 이상이었다. 이어 열사병(25.1%), 열경련(11.8%), 열실신(7.5%) 순이었다.
발생 장소는 야외 작업(292명)이나 논·밭일(162명) 등이 43.5%로 절반 가까이 차지했고 길가나 공원 등에서 야외 활동을 한 경우도 420명으로 40.3%였다. 실내에서 보고된 경우도 169명(16.2%)에 달했다.
발생 시간대는 환자의 절반인 541건이 정오에서 오후 5시에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경남(165명), 경기(125명), 경북(116명) 순으로 많았다.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증가한 곳은 경남, 경북, 울산이다.
성별로는 남성이 78.4%(818명)로 여성보다 많았

고, 연령으로는 65세 이상이 전체의 28.4%(296명), 50대가 21.8%(227명)를 차지했다.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이다.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될 때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증상이 나타나고, 방치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