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심석희 폭행' 조재범 前 코치 귀국…곧 경찰 소환

기사입력 2018-06-08 19:53 l 최종수정 2018-06-15 20:05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심석희 선수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가 귀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중국에서 체류 중이던 조 전 코치가 지난 7일 귀국했다고 밝혔습니다.

조 전 코치는 올림픽을 앞둔 지난 1월 16일 훈련 중 심 선수를 때려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조 전 코치는 심 선수 폭행 사건으로 빙상연맹에서 영구제명된 후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로 합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한체육회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은 경찰은 조 전 코치 귀국 시 통보해 줄 것을 법무부에 요청해 놓은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조 전 코치가 국내로 돌아옴에 따라 출국금지 조치를 하는 한편, 조만간 그를 소환해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조 전 코치와 일정을 조율해 소환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