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명지대 교수 학생에게 막말…"자신이 개돼지라고 말을 못하냐"

기사입력 2018-06-08 11:20 l 최종수정 2018-06-15 12:05


명지대 교수가 학생들을 "개돼지"라고 비하하는 막말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학교 측이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명지대학교 건축학부 재학생들은 전공교수 A씨가 막말을 일삼았다며 A씨를 규탄하는 대자보를 걸었습니다.

학생들은 대자보에서 A 교수가 전공수업 중에 "너희가 개냐 사람이냐. 자신이 개돼지라고 말을 못하냐. 개라고 대답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업을 진행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A 교수가 "어버이날에 아버지께 오랜만에 연락해서 이혼하신 이유를 여쭤보고 나에게도 알려줘"라고 하는가 하면 "요즘 `미투 운동'이 난리인데, 남 탓을 하기 전에 자기 자신을 먼저 돌아볼 줄 알아야 한다"라고 말했다고 학생들은 전했습니다.

학생들은 "신원이 불

분명한 교수의 지인이 피해학생의 부모집을 찾아가 집요하게 문을 두드리기도 했다"라며 "학생들은 A 교수를 교육자로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

학교 관계자는 "3월 말 피해 학생들로부터 탄원서를 제출받은 뒤 A 교수를 수업에서 배제하고 진상조사를 벌였다"라며 "다음 주 중 조사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