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갑질` 임상훈 셀레브 대표 "잘못 인정하나 대표직은 유지"

기사입력 2018-04-20 17:47


셀레브 임상훈 대표, 갑질 인정 반성 [사진제공 = 임상훈 대표 SNS 캡처]
↑ 셀레브 임상훈 대표, 갑질 인정 반성 [사진제공 = 임상훈 대표 SNS 캡처]
심층 인터뷰 콘텐츠 제작으로 유명한 셀레브의 임상훈 대표가 욕설·폭력 등 직원들에 대한 갑질 논란에 대해 20일 사과했다.
최근 일어난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물벼락 갑질'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자 셀레브 전 직원이라 주장하는 A 씨가 임 대표의 '갑질'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셀레브에서 근무했다고 밝힌 A 씨는 사회연결망서비스(SNS)를 통해 셀레브에 근무 당시 임 대표의 갑질에 대해 폭로했다.
A 씨에 따르면 임상훈 대표는 매일 고성을 지르며 회사내에 공포분위기를 조성했다. 또 회식자리에서는 강제로 직원들에게 술을 마시게 하는 등 회사 내에서 폭군으로 군림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남녀직원 상관없이 유흥업소에 데려가 모든 직원의 옆자리에 유흥업소 여종업원을 앉히는 등 사내 권력을 이용해 '갑질'을 했다고 게재했다.
이런 임 대표의 행동에 A 씨는 공황장애 진단까지 받았으나 이로 인해 강제로 퇴사당했다고 밝혔다.
해당 내용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퍼지기 시작하자 임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글에 적힌 나는 '괴물' 같은 모습을 하고 있었다"며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고성을 지르고 온갖 가시 돋친 말들을 내뱉으며 직원들을 괴롭혀 왔다"며 "

회식을 강요하고 욕설로 많은 사람에게 고통을 준 것도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이어 "100% 내 개인의 부덕함과 잘못에서 출발한 일"이라며 직원들에게 사과의 말을 남겼다.
하지만 사과와는 별개로 셀레브의 대표직은 계속할 뜻을 밝혀 누리꾼 사이에서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