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세월호 시국선언 문화계 블랙리스트 116명 검열·지원배제 확인

기사입력 2018-04-13 17:09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관련 시국선언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블랙리스트에 오른 문화예술인들 가운데 일부가 실제로 검열과 지원배제를 당한 사실이 확인됐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민관합동 '문화예술계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는 세월호 시국선언 참여 문화예술인 1302명 중 116명이 박근혜 정부 시절 대통령비서실 주도로 검열 및 지원배제를 당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장르별로는 문학 분야의 피해가 가장 컸다. 아르코 문학창작기금, 아르코 주목할만한 작가상, 생동하는 문학관 등이 배제 대상 사업으로 지목됐고 '2015 아르코 문학창장기금' 60명, '2015 아르코 주목할만한 작가상' 19명 등 79명은 정부 지원을 받지 못했다.
진상조사위는 2014년 세월호 참사 후 정부 여론이 악화되자 김기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세월호 시국선언=반정부 투쟁'으로 규정하고, 음성적으로 시행해왔던 블랙리스트 적용을 대대적으로 강화한 사실도 확인했다.
특히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간부들이 세월호 참사를 떠올린다는 이유로 팝업씨어터 연극 '이 아이'의 공연을 조직적으로 방해한 사실을 밝혀냈다. 공연 방해로 논란이 일자 문예위에서 해당 사건에 대한 내부조사 결과 보고서를 허위 작성한 사

실도 확인했다.
진상조사위 관계자는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 실행문건인 '문체부 예술정책과 관리리스트'에 오르는 등 실제 지원배제 대상이 된 문화예술인은 현재까지 최소 116명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규명되지 않는 피해가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문혜령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