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법원, `전화로 변호사 성희롱` 판사 징계 착수…소속 법원에 징계자료 전달

기사입력 2018-03-22 15:36


대법원이 현직 판사가 전화상담을 빙자해 여성 변호사를 성희롱했다는 의혹을 확인하고 해당 판사에 대한 징계절차에 착수했다.
대법원은 22일 이 의혹을 제기한 진정을 접수받고 확인한 결과 비위 사실이 있었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해당 판사에 대한 후속 징계절차가 진행될 수 있도록 징계혐의 관련 자료를 소속 법원장에게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건은 한 여성 변호사가 지난달 14일 법학전문대학원 출신 변호사들의 인터넷 카페모임에 '상담을 빙자한 성희롱 전화를 받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이 변호사는 지난달 한 남성이 사무실로 전화해 자신의 이름을 지목하면서 이혼 사건을 상담했고, 부부 성관계와 관련된 은밀한 내용을 물어왔다고 글에 적었다. 또, 상담 종료 후 성희롱을 당했다는 기분이 들어 남성이 전화한 사무실 번호를 확인해보니 현직 판사였다고 주장했다.

글이 올라온 후 수많은 변호사가 댓글로 진상파악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냈고, 지난달 중순께 피해자가 직접 법원에 진정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법원은 지난 7일 현직 판사의 전화 성희롱 의혹을 제기한 진정사건을 접수하고 윤리감사관실을 통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부장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