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편의점에서 삼겹살 뽑아먹는다"…CU, 자판기 정육점 도입

기사입력 2018-03-22 09:21 l 최종수정 2018-03-29 10:05



정육 자판기가 편의점에 등장했습니다.

CU(씨유)는 업계 최초로 한우와 한돈을 판매하는 '사물인터넷(IoT) 스마트 자판기'를 도입한다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농협과 KT, ㈜알파미트코리아 등과 공동으로 개발한 이 자판기는 숙성 냉장고와 자판기를 결합한 냉장육 무인 판매 플랫폼입니다.

소비자는 스크린 터치 방식으로 간편하게 신선한 고기를 살 수 있습니다.

이 자판기는 농협에서 인증받은 1등급 한우와 한돈 중 가정에서 수요가 많은 국거리, 구이, 불고기용 부위 등을 판매합니다.

일반 정육점이나 대형마트와 달리 300g가량의 소포장 상품이어서 편의점의 주요 고객층인 1∼2인 가구가 부담 없이 구매하도록 했습니다.

IoT 기술이 접목돼 있어 모바일 앱을 통해 냉장고의 온도, 습도, 유통기한 등 품질 관련 정보를 실시간으로 점검할 수 있습니다.

CU는 해당 자판기를 경기 고양시 삼송신원2단지점에서 시범 운영한 후 순차적

으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CU가 이런 서비스를 도입한 것은 '편의점 장보기' 문화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지난해 CU의 농산물 매출은 지난해 전년 대비 19.9% 신장했고, 축산물 매출은 24.2% 신장했습니다.

CU 관계자는 "좋은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의 신선식품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