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5200만원 당첨된 친구 로또 들고 도망간 20대 입건

기사입력 2018-03-05 16:06


로또 낚아채는 장면 [사진제공 = 부산경찰청]
↑ 로또 낚아채는 장면 [사진제공 = 부산경찰청]
2등에 당첨된 친구의 로또 복권을 낚아채 달아난 20대가 경찰에 입건됐다.
5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A 씨(23)는 올해 1월 20일 저녁 9시께 부산진구에 있는 한 커피숍에서 동갑내기 친구인 김모 씨를 만났다. 김 씨와 함께 있던 A 씨는 앞서 당일 산 로또 복권이 5200여만원을 받을 수 있는 2등에 당첨된 사실을 확인했다. A 씨가 김 씨에게 로또 복권을 보여주며 2등에 당첨된 사실을 말하는 순간 김 씨가 A 씨 손에 있던 로또 복권을 낚아채 달아나버렸다. A 씨는 김 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김 씨 신원을 확인하고 김 씨가 A 씨의 로또 복권을 빼앗아 달아나는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TV 화면을 확보했다. 김 씨가 로또 복권을 가로채는 과정에서 복권이 찢어졌는데 당첨금 지급에 중요한 QR 코드가 있는 부분은 김 씨가 가져갔다.
경찰은 A 씨가 갖고 있던 로또에 있는 일련번호로 농협에 당첨금 지급을 정지해달라고 요청했

다. 경찰은 달아난 김 씨에게 수차례 전화를 걸어 출석을 요구했고 김 씨는 달아난 지 2주 만에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김 씨는 처음 혐의를 부인하다가 커피숍 CCTV 등 증거를 제시하자 범행 사실을 모두 시인했다. 경찰은 절도 혐의로 김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부산 = 박동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