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남해 해상서 6만t급 화물선-급유선 충돌…피해 없어

기사입력 2018-03-04 14:43


[사진제공=연합뉴스]
↑ [사진제공=연합뉴스]

경남 남해 해상에서 6만톤급 화물선과 700t급 급유선이 충돌했으나 다행히 인명피해와 해양오염사고는 없었다.
4일 오전 6시8분께 경남 남해군 남면 가천마을 앞 2㎞ 해상에서 6만5976t의 라이베리아 선적 화물선 A호와 703t의 한국선적 급유선 B호가 충돌했다는 신고가 항만 VTS를 경유해 여수해경 상황실로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여수해경은 경비함정 5척과 해경구조대를 사고현장으로 보내 현장 확인에 나섰다.
그 결과 사고 당시 A호에는 철광석 11만5407t이, B호에는 경유 100t과 벙커C유 900t이 실려있었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나 선박 침수, 해양 오염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
두 선박은 모두 자력 항해가 가능해 A호는 광양

항 원유제품부두에 이날 오전 8시20분쯤 입항했고 B호는 여수시 오동도 900m 앞 묘박지로 이동했다.
해경 관계자는 "화물선과 급유선 선장, 선원을 대상으로 음주 여부를 조사한 결과 이상이 없었다"며 "양측 선원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