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평화의 소녀상' 용산구에 세워져

기사입력 2017-08-26 16:31 l 최종수정 2017-09-02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리는 절대로 잊지 않을 겁니다. 아니 우리는 기억하고 또 기억할 것입니다. 외국군의 오랜 주둔지였던 용산에 시민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이 비를 세웁니다."

일제 강점기 시절 대륙침략의 전초기지 역할을 해온 용산구에 평화의 소녀상과 평화비가 세워졌습니다. 서울시 내 12번째 소녀상입니다.

'용산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원회'는 26일 오후 4시 용산구 이태원입구광장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열었습니다.

지난해 8월 추진위가 발족한 지 1년 만이다. 용산구민들이 자발적으로 꾸린 추진위는 1천여명의 개인과 60여개의 단체로부터 지원을 받아 소녀상을 건립했습니다.

짧은 단발머리에 치마저고리를 입은 소녀상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명예와 인권회복을 위해 만들어진 조각상입니다.

소녀상은 1992년부터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매주 수요일마다 열리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수요 시위' 1천회를 맞아 2011년 12월 처음 세워졌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축사에서 "오늘 용산에 세워지는 평화의 소녀상이 할머니들에게는 작은 위로가, 시민들에게는

아픔을 기억하는 역사의 현장이, 우리 모두에게는 평화를 위한 기도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공동대표도 "앞으로 용산 평화비를 통해 더 많은 사람이 할머니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새로운 정의의 역사, 희망의 새 세상을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성착취 육군 장교 'n번방' 영상 발견…"활동 멤버 추정"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트럭에 쇠구슬 쏜 노조원 3명 체포…공정위도 화물연대 압박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서태지와 아이들' 이주노, 주점서 난동…100만 원 약식기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