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민사소송 승소

기사입력 2017-05-11 1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법원이 가습기 살균제를 써 23개월 된 아이를 잃은 아버지에게 제조업체가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판결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1부는 오늘(11일) 가습기

살균제 유족 임 모 씨가 제조업체 세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세퓨가 3억 6천 920만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법원은 "세퓨에 대한 책임을 충분히 인정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해당 업체가 폐업한 상태여서 실제 배상이 이뤄질지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 이혁근 기자 / root@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동훈 "더탐사, 정치권 뒷배 믿고 과거 정치 깡패가 하던 역할"
  • 서울 가산디지털단지 연구원 건물 화재…대응 1단계 발령
  • 오늘 가나전 거리응원 4만 명 모인다…경찰 "기동대·특공대 투입"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카타르] ‘日 승리' 점쳤던 박지성, 경기 직전 '패배'로 바꿔 적중한 혜안
  • [카타르] 급한대로...코에 여성용품 '탐폰' 꽂고 뛴 39세 캐나다 주장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