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오늘은 '세계 헌혈의 날'…헌혈자 4년새 17.8% 증가

기사입력 2016-06-14 09:04

오늘은 '세계 헌혈의 날'…헌혈자 4년새 17.8% 증가
세계 헌혈의 날/사진=연합뉴스
↑ 세계 헌혈의 날/사진=연합뉴스

헌혈자가 지난 4년새 17.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헌혈자 10명 중 8명은 10~20대였습니다.

13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국내 헌혈자는 2011년 261만6천575명에서 작년 308만2천918명으로 늘었습니다.

작년 통계를 연령대별로 보면 20대가 전체의 43.0%(132만6천명)로 가장 많았으며 10대가 34.0%(104만9천명)로 뒤를 이었습니다. 10대와 20대가 전체의 77%를 점하는 것입니다. 헌혈자 비중은 30대 12.4%, 40대 7.7%, 50대 이상 3.2% 등 연령대가 높을수록 낮아졌습니다.

헌혈자 수는 최근 4년사이 1만명 가량 소폭 감소한 10대를 제외하면 전 연령대에서 증가추세를 보였습니다. 10대의 점유율은 2011년 40.5%에서 작년 34.0%로 낮아졌는데, 이는 저출산 현상으로 10대 청소년의 수가 줄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또 전체 헌혈자 중 단체 헌혈이 차지하는 비중이 줄어든 반면 개인 헌혈이 차지하는 비중은 늘었습니다. 개인 헌혈 비중은 2011년 67%에서 작년 69.5로 높아졌습니다.

복지부는 14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제13회 세계헌혈자의 날' 기념식을 개최하고 헌혈을 홍보하는 전시공간을 운영합니다.

헌혈, 생명을 잇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날 기념식에서는 이순우(68)씨를 비롯해 꾸준히 헌혈을 실천해온 5명과 매년 정기적으로 헌혈행사를 개최하는 경북전문대에 복지부 장관 표창이 수여됩니다.

아이돌그룹 제국의아이들 멤버인 황광희가 홍보대사로 위촉되며 JK김동욱, 개그콘서트팀이 축하공연을 펼칩니다. 축하공연에는 백혈병에서 건강을 회복한 후 백혈병 환자들에게 노래로 완치의 희망을 전하고 있는 가수지망생 유진혁씨도 무대에 섭니다.

세계 헌혈자의 날은 헌혈의 중요성과 헌혈자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2004년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적십자연맹(IFRC), 국제헌혈자조직연맹(IFBDO), 국제수혈학회(ISBT)가 공동으로 제정했습니다.

복지부는 "헌혈환경 개선을 위해 헌혈의 집 개선을 지원하고 있다"며 "안전한 혈액의 공급을 위해 노후화된 혈액 검사장비 교체사업도 추진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