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당진화력발전소 화재…고압차단기 수거, 원인 규명 중

기사입력 2016-06-04 09:53

당진화력발전소 화재…고압차단기 수거, 원인 규명 중
당진화력발전소 화재/사진=연합뉴스
↑ 당진화력발전소 화재/사진=연합뉴스

충남 당진화력발전소 내 고압차단기 화재사고를 조사 중인 경찰이 원인 규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4일 당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화재가 발생한 발전소 내 고압차단기를 수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의뢰했습니다.

한국전기안전공사 관계자를 상대로 차단기 이상 여부 등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불이 난 고압차단기는 한 전력기기 제작업체에서 설치한 것으로, 사고 당시 이 제작업체 직원 전모(51)씨가 차단기 보조접점장비 점검 중이었습니다.

차단기는 점검 작업 중 갑자기 펑하는 소리와 함께 불꽃이 튀면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차단기 납품업체 직원 박모(35)씨와 한전 정비업체 직원 이모(38)씨 등 2명도 함께 장비를 점검하고 있었습니다.

당진발전소 1호기는 계획예방정비공사 기간이어서 가동이 중단된 상태였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발전소 관계자 등을 상대

로 안전관리 책임을 제대로 이행했는지 등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3일 오후 4시 43분께 당진시 석문면 당진화력발전소 1호기 전기실 내 고압차단기에서 불이 나 전씨 등 3명이 전신에 2∼3도 화상을 입고 서울 여의도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