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노모를 2달간 차에…왜?

기사입력 2016-04-28 10:54 l 최종수정 2016-04-28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국을 돌며 떠돌이 생활을 하다 올해 1월부터 어머니를 모시고 한 야산 움막생활을 한 아들, 평소 지병을 앓고 있던 노모는 추위와 달라진 환경 등에 적응하지 못해 숨졌는데...
사망신고를 하지 않은 채 시신을 2달여 간 차에 싣고 다닌 아들이 검거됐다고 합니다.

*해당 내용은 관련 동영상 참고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손혜원, 양정철에 "많이 컸네…겁나는 게 없구나"
  • 승객들 다 있는데 전철서 성관계…홍콩 경찰 수사 착수
  • 이재명, '재난기본소득' 회견 전격 취소…"지급은 변함 없어"
  • 수도권·강원 '눈 폭탄' 대비…중대본, 1단계 비상근무 돌입
  • 박용진 의원 "이 대표 사면론, 첫 단추 잘못 끼웠다"
  • 8살 딸 살해한 40대 엄마…"왜 죽였냐" 질문에 침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