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7살 딸 살해 후 암매장한 40대 주부 구속

기사입력 2016-02-15 14:33


남편과 불화로 가출한 40대 주부가 7살 딸이 말을 듣지 않는다며 폭행해 숨지자 지인들과 시신을 야산에 암매장한 사실이 5년만에 밝혀졌다.
이 주부는 또 작은 딸은 초등학교에도 보내지 않고 방치한 사실도 드러났다.
경남 고성경찰서는 큰딸을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하고 시신을 암매장 혐의(상해치사·아동복지법 위반)로 박모(42·여)씨를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은 또 시신유기를 도운 박 씨 지인 백모(42·여)·이모(45·여)씨도 구속하고 이 씨의 언니(50·여)를 불구속 입건했다.
박 씨는 큰딸 폭행 과정에서 테이프로 묶고 다음날 숨질 때까지 묶은 상태로 방치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2009년 남편과 불화로 집을 나온 박 씨는 2009년 1월부터 경기도 용인시 이 씨 대형 아파트에서 살았다. 박 씨와 숨진 딸이 살았던 방 5개인 아파트에는 3가구 아이 6명과 어른 4명이 살았다.
박 씨는 2011년 10월 26일께 당시 7세인 큰딸이 이 씨 집 가구를 훼손한다는 이유로 베란다에 감금하고 30분간 폭행했다.
이후 아이를 테이프로 묶고 하루가 지난 27일 오후 5시까지 방치했다.
이 과정에서 이 씨는 “아이를 잡으려면 제대로 잡아라”고 박 씨에게 말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큰딸 학대에는 시신 유기를 도운 공범들이 가담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박 씨 등은 아이가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베란다에 감금하고 식사를 하루에 한 끼만 줬다.
시신 유기에 가담한 이 씨와 백 씨는 자녀 학습지 교사와 학부모로 만난 사이로 박 씨 딸이 숨지자 범행을 숨기려고 가담했다.
경찰은 또 백 씨 아들(11)도 베란다에 기거시키는 등 학대를 했다고 설명했다.
박 씨 큰딸이 숨지자 이들은 경기도 광주 인근 야산에 암매장하기로 하고 시신을 차에 이틀간 싣고 다니기도 했다.
암매장한 위치에 대해 이들은 “오래전 일이고 밤이라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이 때문에

경찰이 사체 확인에 애를 먹고 있다.
경찰은 이들 진술을 토대로 경기도 광주 인근 야산을 수색중이다.
경찰은 실종됐다고 주장한 큰딸에 대한 진술이 계속 달라진다는 것을 이상하게 여기고 박씨를 추궁해 범햄을 자백받았다. 또 지난 12일 범행에 가담한 백 씨와 이 씨 자매를 붙잡았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