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농약사이다' 피고인 할머니 무기징역 구형…"범행 잔혹하고, 죄질 나쁘다"

기사입력 2015-12-11 11:19

'농약사이다' 피고인 할머니 무기징역 구형…"범행 잔혹하고, 죄질 나쁘다"
농약사이다/사진=MBN
↑ 농약사이다/사진=MBN

검찰이 6명의 할머니를 숨지거나 중태에 빠뜨린 혐의(살인 및 살인미수)로 구속 기소된 일명 상주 '농약 사이다' 사건 피고인 박모(82) 할머니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습니다.

대구지법 제11형사부(손봉기 부장판사) 심리로 11일 열린 이 사건 국민참여재판 최종 의견진술에서 검찰은 "범행 방법이 잔혹하고 대담하고, 죄질이 나쁘다"며 이같이 구형했습니다.

또 "증거가 충분함에도 범행을 부인하고 이번 사건으로 마을이 파탄 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찰은 "생명 존엄의 가치에 의문을 던진 충격적인 사건이다"며 "피해자를 위해서 정의를 실현시켜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러면서 "피고인이 피해 회복을 위한 노력도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 측 변호인의 최후 변론, 피고인 최후 진술 등을

들은 뒤 배심원단 평의·평결을 거쳐 판결을 선고합니다.

박 할머니는 지난 7월 14일 오후 2시 43분께 경북 상주시 공성면 금계1리 마을회관에서 사이다에 농약을 몰래 넣어 이를 마신 할머니 6명 가운데 2명을 숨지게 한 혐의(살인 및 살인미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