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교사 배정방식, '교사 1인당 학생 수'가 변수

기사입력 2015-12-10 19:10

교사 배정방식, '교사 1인당 학생 수'가 변수
교사 배정방식 / 사진 = 연합뉴스
↑ 교사 배정방식 / 사진 = 연합뉴스


내년 3월 1일부터 교육청별 교사 배정 방식이 각 학교의 교사 1인당 학생수를 고려해 배정되는 식으로 바뀌게 됩니다.

10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교육부는 최근 이같은 내용의 '지방교육행정기관 및 공립의 각급학교에 두는 국가공무원의 정원에 관한 규정 시행규칙'개정안을 입법 예고했습니다.

현행 규정은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을 5개 지역군으로 묶고, 지역군 별 보정지수에 따라 교사를 배정합니다.

그러나 개정안은 이를 교과 교사의 경우 전국 평균 학교별 학생수에 맞춰 배정하겠다는 것입니다. 보건교사와 사서교사 등 비교과교사는 법정정원 확보율 기준으로 배정기준이 달라집니다.

교육부는 갑작스러운 변동에서 오는 혼란을 막기 위해 교육청별 교과교사 정원은 내년부터 향후 5년에 걸쳐 매년 20% 조정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2016학년도 정원배정은 올해 가배정이 이뤄진 만큼 가배정 정원을 고려해 적용됩니다.

새 기준이 적용되면 전체 교원 정수에서 학생 수가 늘어난 교육청에는 배정되는 교원이 늘어

나고 반면 줄어든 교육청은 교원도 줄어들게 됩니다.

대표적으로 학생수가 많이 늘어난 경기도 교육청은 배정되는 교원이 증가하고 일부 광역시급 교육청들은 배정 교원이 줄어들 전망입니다.

교육부는 내년 1월6일까지 의견을 수렴한 뒤 3월1일 배정 때부터 개정규칙을 적용할 예정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