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진주외고, 잇따른 폭력 사망 사고에 끝내…"대체 무슨 일이?"

기사입력 2014-04-15 16:15 l 최종수정 2014-04-15 17:43

진주외고/ 사진=MBN
↑ 진주외고/ 사진=MBN


'진주외고'

최근 방과 후 학교폭력으로 학생 2명이 목숨을 잃은 진주외고 학교법인 이사장이 자리에서 사퇴합니다.

14일 학교법인 난정학원 이임선 이사장은 "진주외고에서 발생한 잇따른 폭력사망 사고의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임선 이사장은 고영진 경남도교육감(67)의 부인으로 20년간 이사장을 맡았습니다.

지난 11일, 진주외고 기숙사 2학년 김 모 군은 1학년 이 모 군을 훈계하는 과정에서 폭행해 숨지게 했습니다.

지난달 31일, 1학년 동급생간 폭행으로 한 명이 숨진 지 불과 11일 만에 학생 2명이 학교폭력으로 사망하는 사고가 또 발생했습니다. 두 번째 폭행 사망자가 발생하자 경남도교육청이 학교장 직위 해제를 요구했습니다.

1차 사망 사건이 일어났을 때는 책임자 처벌이 없었으며 경남도교육청은 단지 상황 조사와 학생 상담만을 진행했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진주외고에서는 지난해 교외 성폭력 사건 1건 등 4건의 학교폭력이 발생했지만 진주교육청과 도교육청에 즉시 보고를 하지 않아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한편 두 번째 학생이 죽은 다음 날인 12일, 진주외고 이사장이 경남 창원

시 늘푸른전당에서 열린 창원 지역 한 보육단체 행사에 참석해 남편의 교육감 선거운동에 나섰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진주외고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진주외고, 충격적이다" "진주외고, 정말 제대로 조사해서 억울하게 죽은 학생들 한 풀어줘야 한다" "진주외고, 교육자라고 하는 사람들이 도대체 어떻게 이럴 수 있지?"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