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수능 세계지리 8번 이의심사 '8분 30초' 만에 끝내

기사입력 2013-12-05 21: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류 논란'을 빚은 수능시험 세계지리 8번 문항의 이의 심사가 졸속으로 처리됐다는 주장이 새롭게 나왔습니다.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박홍근 의원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수능 이의신청과 심사집행 내역'을 분석한 결과 이의 제기된 14건의 수능 문항을 15명의 심사위원이

2시간 동안 심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문항당 평균 심사시간이 8분 30초에 불과한 것으로 날림심사나 다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실무위원회가 '이상없음' 결론을 낸 뒤 지리학회에 거액의 자문을 요청한 것은 본말을 전도해 예산을 낭비한 재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 김순철 / liberty@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속보] 민주, 이상민 장관 해임건의안 발의 결정
  • 이준석, 허은아 출판기념회 참석…"총선 승리 전략 고민 중"
  • 제주 낮 한때 26도…내일부터 한파 온다
  • 백범 김구 증손녀, 태국 최대 재벌가 아들과 결혼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사람 나이로 120살…영국서 27년 산 고양이 '최고령묘' 등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