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인사동 명물 '지팡이 아이스크림' 유사품 판매 안 돼

기사입력 2013-12-05 05: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해부터 서울 인사동의 명물로 떠오른 '지팡이 아이스크림'을 함부로 베껴 팔아선 안 된다는 법원의 가처

분 결정이 나왔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50부는 지팡이 아이스크림을 만든 조 모 씨가 유사품을 팔지 말라며 김 모 씨를 상대로 낸 가처분을 받아들였습니다.
재판부는 비록 특허청에 디자인 등록을 하진 않았지만, 형태의 창작성이 인정돼 시제품을 만든 때부터 3년간 보호받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 강현석 / wicked@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법무부, 대통령령 개정으로 검찰 수사권 확대…검수완박 정면 대응
  • 침수 피해 33%가 외제차…자동차 보험료 상승 빌미 되나?
  • 대통령실 '반지하 참변' 홍보물에…조국 "소름 끼친다"
  • [단독] 반지 훔친 10대...'불법 성착취물'까지 판매 시도
  • '담배꽁초 튀김' 치킨집 적반하장 태도 논란 빚더니 결국 폐업
  • '대통령실行' 박민영, '일베 표현' 사용 논란에 "동생이 작성" 선 그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