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관리 허술한 새벽 시간대 노려 병원 턴 10대

기사입력 2013-10-17 16: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중랑경찰서는 관리가 소홀한 새벽 시간대 병원만을 골라 턴 혐의로 16살 김 모 군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김 군 등은 지

난 8월 말 서울 망우동 한 정형외과의 문이 잠기지 않은 병실에서, 환자의 휴대전화를 훔치는 등 16차례에 걸쳐 1천8백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친구사이인 이들은 새벽에 택시를 타고 다니며 관리가 허술해 보이는 병원을 골라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병주 / freibj@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속보] 민주, 이상민 장관 해임건의안 발의 결정
  • 양양 헬기 추락사고 본격 조사…사망 여성 2명 신원 확인
  • 尹 도어스테핑 중단 일주일 째…대통령실 "아직 재개할 생각 없어"
  • '인천 일가족 참변' 10대 형제, 사인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밝혀져
  • 한동훈, 우즈벡 법무부, 고용‧노동 장관 면담…"교민 비자 고충 해소해달라"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