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어음 위조사건' 외환은 일부 승소

기사입력 2006-11-19 20:57 l 최종수정 2006-11-19 20:57

외환은행과 예스코, 전 극동도시가스간의 320억원대 소송과 관련해, 예스코는 청구액의 30%인 96억3천여만원만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7부는 예스코 직원이 발행한 수백억원의

위조어음을 중개하며 입은 손해 327억원을 배상하라고 외환은행이 낸 소송에서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습니다.
이번 소송은 이용훈 대법원장이 변호사 시절 외환은행에서 수임한 사건으로, 대법원장에서 지명된 직후 수임료 2억2천만원 가운데 1억6천만원을 반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