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하종선 현대해상 대표 소환 조사

기사입력 2006-11-09 11:17 l 최종수정 2006-11-09 11:17

외환카드 헐값매각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대검 중수부는 론스타가 은행 매입 과정에서 하종선 현대해상화재보험 대표를 통해 경제ㆍ금융부처를 상대로 로비를 시도했을 가능성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채동욱 대검 수사기획관은 하종선씨와 구속 수감된 이강

원 전 외환은행장, 변양호 전 재경부 금융정책국장 등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며 이들의 공모 가능성에 초점을 맞춰 수사를 진행하고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하 대표는 법무법인 고문변호사로 일했던 2003년 론스타 측의 법률자문을 맡으면서 20억원의 자문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