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문기술자' 이근안 만기출소

기사입력 2006-11-07 03:27 l 최종수정 2006-11-07 03:27

'고문 기술자'로 악명을 떨치던 이근안 씨가 오늘(7일) 새벽, 경기도 여주교도소에서 7년 형기를 마치고 만기 출소했습니다.
이 씨는 경기도경 대공분실장으로 있으면서 납북 어부 김성학 씨를 감금

하고 고문한 혐의로 1999년 11월 구속 기소돼 이듬해 9월 대법원에서 징역 7년이 확정됐습니다.
이근안 씨는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과 김성학 씨 등을 고문한 혐의로 지난 88년 검찰이 수사에 착수하자 도피 생활을 하다 10년 10개월 만인 99년 10월 검찰에 자수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