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관 제척·기피 제도 있으나마나"

기사입력 2006-11-01 11:42 l 최종수정 2006-11-01 11: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불공정한 재판이 우려될 때 법관이나 사건당사자가 직접 제기하는 '법관 제척·기피 신청'이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대법원이 열린우리당의 문병호 의원에게 제출한 국감자료에 따르면 지난 3년간 민사재판의 경우 496건의 제척 기피 신청중 2건에 대해서만 조치

가 이뤄졌으며 형사재판의 경우에도 88건 가운데 단 2건만 인용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척과 기피·회피 제도는 법관이 해당 사건과 특수한 관계에 있거나 불공정 재판이 우려되는 경우 법관이나 사건 당사자의 신청에 따라 판사와 법원공무원의 재판 참여를 배제하는 제도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4차 재난지원금 19.5조 추경 확정…7월부터 손실보상
  • 이재명 23.6% 두달 째 선두…내리막 걷던 이낙연 '반등' 성공
  • [속보] 안철수, 제3지대 단일화 경선서 금태섭에 승리
  • "편의점서 아들 먹을 것 사주신 여학생을 찾습니다"…훈훈한 사연 눈길
  • '58세' 데미 무어, '7억 전신성형' 후 근황 공개 '깜짝'
  • [픽뉴스] 김동성, 양육비 지급내역 단독 공개…노엘 폭행영상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