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파업 긴급조정 뒤 집회 참가 무죄"

기사입력 2006-10-24 09:52 l 최종수정 2006-10-24 0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법원은 긴급조정결정이 내려진 뒤 집회에 참가해 운항에 차질을 빚은 혐의로 기소된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 김영근 위원장 등 17명에게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이들이 업무복귀시한 당일 집회에 참석했지만 파업중단을

결정하고 복귀 의사를 밝혔고, 근로조건이 아닌 정부의 긴급조정 남용에 항의했으므로 쟁의 행위로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아시아나항공의 단체 교섭이 결렬돼 노동부장관의 긴급조정이 공표된 뒤에도 집회에 참석해 회사에 75억원의 손실을 입힌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시사스페셜] 안철수 "윤 총장, 정권 교체에 도움 되는 방향으로 움직일 것"
  • 홍남기 "LH사건 국민께 송구...투기 확인되면 징계, 무관용 조치"
  • '바다의 로또' 또 터졌다...추정가치 '4억 원' 용현향
  • 윤석열 사퇴 이후 사흘만에 모습 드러낸 곳은...
  • 니콜라스 케이지, '31세' 연하와 5번째 결혼…이번엔 일본인
  • 전 AOA 권민아, "가해자 사과 안 한다"...'좋은 예' 분노 [전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