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촌지 돌린 충주시장, 시장직 상실

기사입력 2006-09-28 15:07 l 최종수정 2006-09-28 15: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법원 1부는 오늘 5.31 지방선거를 앞두고 기자들에게 촌지를 돌린 혐의로 기소된 한창희 충주시장에게 벌금 1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공직을 잃도록 한 선거법에 따라 한 시장은 오늘자로 시장직을 상실했습니다.
한 시장은 작년 추석때 기자들에게 촌지를 돌린 혐의로 기소돼 1심과 2심에서 벌금 150만원을 선고받았지만 5.31 지방선거에 출마해 60%의 지지율로 시장에 당선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김주하 AI 뉴스]"한 살 차이로 못 받아"…통신비 '반발'
  • 서귀포 해상 실종 다이버 3명, 4시간 만에 무사히 구조
  • 니콜라 주가 19% 폭락에 '서학개미' 손실액은 무려…
  • 생후 3개월 딸 방치해 숨지게 한 20대 아빠 징역 4년 확정
  • 태풍 12호 '돌핀' 일본 접근…모레 도쿄 상륙 후 소멸
  • 비·거센 파도에 태국 남부 섬 한쪽 '쩍' 갈라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