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민석 회장 120억 회삿돈 유용의혹

기사입력 2006-09-11 22:47 l 최종수정 2006-09-11 22:47

사행성 게임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구속중인 김민석 한국컴퓨터게임산업중앙회 회장이 자신이 대표인 게임기 제조업체 멀티소프트의 회삿돈 120억원을 유용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씨가 2002년 3월 기업구조조정 기금인 서울기금에 멀티소프트 주식 5만5천여주를 넘겨주고 50억4천만원을 빌려 회사 운영자금으로 쓰지 않고

빼돌린 것으로 의심되는 흔적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또 김씨가 2004년 말부터 작년 2월까지 멀티소프트 8개 영업장과 게임기 등을 모 게임업체에 팔고 70억원을 받아 유용한 단서도 잡고 멀티소프트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계좌추적 등을 통해 사용처를 캐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