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조비리' 조관행 전 고법 부장판사 혐의 부인...김홍수 씨 증인 채택

기사입력 2006-09-11 18:57 l 최종수정 2006-09-11 18:57

법조브로커 김홍수 씨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조관행 전 고법 부장판사가 첫 공판에서 혐의 사실 대부분을 부인했습니다.
조 전 판사는 개인적 친분관계가 있는 김 씨로부터 전별금을 받거나 술자리를 가진 적은 있지만 청탁의 대가로 돈을 받은 적은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이와함께 조 전 판사의 변호인측은 기소된 범죄사실이 구체적인 일시와 장소 등이

명시되지 않은 만큼 범죄 구성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한다며 공소가 기각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재판부는 검찰측의 요구에 따라 김홍수 씨를 다음 재판의 증인으로 채택하고, 조 전 판사의 보석 요청에 대해 반대의견서를 제출한 검찰에 자세한 보강자료 제출을 요구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