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내흔·김윤규 씨 등 실형 선고

기사입력 2006-09-07 11:52 l 최종수정 2006-09-07 11: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조원대의 현대건설 분식회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이내흔·김윤규 전 현대건설 대표와 김재수 전 부사장에게 각각 징역 2년6월의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재판부는 이씨와 김씨 등 전 대표들이 부사장 주도로 이뤄진 분식회계를 모른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최고 경영자로서의 의사결정 위치를 감안하면 분식회계에 가담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대표와 김 전 부사장은 1조원대의 분식회계로 715억원을 대출받아 1조108억원의 회사채를 발행했고, 김 전 대표는 2천228억원을 대출받아 회사채 9천375억원을 발행하고 3억원의 비자금을 자민련에 전달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성착취 육군 장교 'n번방' 영상 발견…"활동 멤버 추정"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트럭에 쇠구슬 쏜 노조원 3명 체포…공정위도 화물연대 압박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