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내흔·김윤규 씨 등 실형 선고

기사입력 2006-09-07 11:52 l 최종수정 2006-09-07 11:52

1조원대의 현대건설 분식회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이내흔·김윤규 전 현대건설 대표와 김재수 전 부사장에게 각각 징역 2년6월의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재판부는 이씨와 김씨 등 전 대표들이 부사장 주도로 이뤄진 분식회계를 모른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최고 경영자로서의 의사결정 위치를 감안하면 분식회계에 가담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대표와 김 전 부사장은 1조원대의 분식회계로 715억원을 대출받아 1조108억원의 회사채를 발행했고, 김 전 대표는 2천228억원을 대출받아 회사채 9천375억원을 발행하고 3억원의 비자금을 자민련에 전달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