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게임비리 문광부 공무원 계좌추적 착수

기사입력 2006-09-06 14:27 l 최종수정 2006-09-06 1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의 수사는 이제 문화관광부 직원들의 비리 연루 가능성 쪽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검찰이 유진룡 전 차관을 비롯해 문광부 직원 6~7명을 출금조치한데 이어, 관련자들에 대한 광범위한 계좌추적을 시작했습니다.
보도에 김지만 기자입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문광부 공무원들이 상품권 업자들에게 유리한 쪽으로 상품권 관련 제도를 고쳐준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검찰은 2002년 경품용 상품권 도입당시 상품권 발행업체인 안다미로 김용환 대표가 당시 문광부 담당국장이었던 유진룡 전 차관과 다른 공무원들에게 1억원을 건넸다는 경찰의 내사자료를 넘겨받았습니다.

당시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김씨 친척 명의의 계좌에서 2000년께 30여억원의 CD가 현금화 된 단서를 포착했지만, 추적이 어려워 내사를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와함께 유 전 차관을 비롯해 출금된 문광부 직원 등의 계좌에 대해서도 법원의 영장을 발부받아 본격적인 계좌추적에 나섰습니다.

검찰은 이번 주말까지는 참고인 소환조사와 압수자료 분석, 계좌추적 등을 통해 기초사실 관계를 확인하기로 했습니다.

이어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문광부가 도박칩과 다름없는 상품권 발행허가를 내준 경위와 특정업체에 대한 의혹, 그리고 자격미달 업체를 발행업체로 선정한 이유 등에 대해 집중 조사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김지만 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우루과이전 2골' 페르난드스 "한국과 3차전, 이기고 싶다"
  • [속보] 尹대통령 "오늘 시멘트 분야 운송거부자 업무개시명령 발동"
  • "대가리 박아"…군대서 재밌는 얘기 못한다고 머리박게 한 20대 집행유예
  • 경찰, 한동훈 장관과 가족 신변보호 조치…자택 순찰 강화
  • 심한 학대로 '안구적출'까지…강아지 학대범은 두 달째 오리무중
  • 퇴장 당한 벤투, 심판에게 무슨 말 했나…"부적절한 발언 없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