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연천 총기난사 후유증, 국가가 배상하라"

기사입력 2006-09-06 14:07 l 최종수정 2006-09-06 14:06

지난해 경기도 연천 비무장지대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의 생존자와 가족 24명이 총기난사사건 이후 공포감과 우울증 등 외상후 스트레스 증상을 겪고 있다며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총기난사와 수류탄 투척 당시 내무실에 있었던 김모 씨 등은 사건 이후 정신적 충격으로 의가사 제대했지만 증세가 계속 이어져 사회생활

이 불가능할 정도로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 등은 당시 사건을 일으켰던 김동민 일병이 군인 신분이었던 만큼 국가가 손해를 배상하는 것이 타당하며 이에 따라 원고들에게는 각 3천만원을, 부모들에게는 각 5백만원의 위자료를 배상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