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한화 '보고펀드' 투자 대가성 조사

기사입력 2006-09-05 16:52 l 최종수정 2006-09-05 16:52

론스타의 외환은행 헐값매입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대검 중수부는 한화그룹과 외환은행의 보고펀드 투자 과정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채동욱 대검 수사기획관은 변양호 전 재경부 금융정책국장이 만든 보고펀드에 투자한 업체 가운데 한화 계열사와 외환은행의 투자 경위 등 의혹이 제기된 부분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화그룹은 지난해 4월 변양호씨가 세운 보고펀드에 10여억원을 투

자했고, 외환은행은 400억원의 투자한도를 설정한 바 있습니다.
검찰은 한화그룹이 2002년 대한생명을 인수할 당시 변양호씨가 재경부 주무국장으로 있었던 만큼 한화측의 투자가 대생 인수를 도와준 데 대한 대가성 차원에서 이뤄졌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