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집단 따돌림, 가해 학부모·학교도 책임져라"

기사입력 2011-12-29 04:53 l 최종수정 2011-12-29 0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왕따, 이른바 학교에서 벌어진 집단 괴롭힘에 대해 가해 학생 부모와 학교도 배상 책임을 져야 한다는 대법원 확정 판결이 나왔습니다.
대법원 2부는 고등학교 재학 당시 집단 괴롭힘을 당한 22살 김 모 씨가 가해 학생과 부모, 학교 운영자인 지방자치단체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5천여만 원을 배상하라는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재판부는 "가해 학생의 부모들은 미성년자인 자녀에 대한 보호와 감독, 주의 의무를 게을리한 과실이 인정되며, 지자체도 교사에 대한 지휘감독 의무를 위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파업 불참 비노조원 화물차에 날계란 투척한 화물연대 20대 노조원 입건
  • 이준석, 허은아 출판기념회 참석…"총선 승리 전략 고민 중"
  • 제주 낮 한때 26도…내일부터 한파 온다
  • 태연도 피해…'땅 개발' 속여 매매대금 2500억 가로챈 일당 재송치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 [카타르] ‘日 승리' 점쳤던 박지성, 경기 직전 '패배'로 바꿔 적중한 혜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