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외국인 근로자 여고생과 집단 성관계 충격!

기사입력 2011-04-14 18:27 l 최종수정 2011-04-14 1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여고생을 유인해 돈을 주고 집단 성행위를 한 외국인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14일 길에서 우연히 만난 여고생을 자신의 숙소로 유인해 돈을 주고 집단 성교를 한 방글라데시인 N(33)씨 등 3명을 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한국귀화 파키스탄인 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2000년 3월 외국인 산업연수생으로 입국해 한국에서 알게 된 사이로 지난 2009년 6월 우연히 길에서 만난 A(17)양을 사상구 모라동 자신의 자취방과

공장숙소 등으로 유인해 집단 성행위를 하고 10만원을 지불하는 등 6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A양이 미성년자인줄 몰랐다고 주장했으며, A양 또한 단지 용돈이 필요해 이 같은 행위를 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현재 경찰은 외국인 노동자들로부터 범행 일체에 대해 자백 받고 추가 범행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법무부, 대통령령 개정으로 검찰 수사권 확대…검수완박 정면 대응
  • [속보] 대통령실 "사드, 결코 협의대상 아냐…8월말 운용 정상화
  • 국힘 김성원, 수해 현장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
  • 대통령실 '반지하 참변' 홍보물에…조국 "소름 끼친다"
  • '담배꽁초 튀김' 치킨집 적반하장 태도 논란 빚더니 결국 폐업
  • '대통령실行' 박민영, '일베 표현' 사용 논란에 "동생이 작성" 선 그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