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일 정상 만남 두고 온도차…한국은 "약식 회담" 일본은 "간담"

기사입력 2022-09-22 15:12 l 최종수정 2022-09-22 15:30
요미우리 "日 정부, 정상회담은 시기상조라고 판단…비공식 간담 진행"
니혼TV "한국-일본 간 발표 차이…회동에 대한 온도차 부각"
일본 정부 "회담-간담 의미 다르지 않아…의제 정하지 않아서 간담"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컨퍼런스 빌딩에서 인사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컨퍼런스 빌딩에서 인사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현지시각 21일 미국 뉴욕에서 회동한 것을 두고 한국 정부는 '약식 회담', 일본 정부는 '간담'이라고 규정했습니다.

한일 정상은 이날 맨해튼 유엔총회장 인근의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약 30분 동안 만났습니다.

대통령실은 이후 '한일 정상 약식회담 결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양국 정상은 외교 당국 대화를 가속화 할 것을 외교 당국에 지시하고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약국 정상이 강제징용 문제를 비롯한 현안 해결을 위해 외교 당국 간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하면서 '회담' 대신 '간담'이라는 용어를 사용했습니다.

요미우리도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내다볼 수 없는 가운데 '정상회담'을 실시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판단했다"면서 "비공식 '간담'으로 대화에 응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의 니혼TV는 한일 간 발표 차이에 대해 "온도차가 부각됐다"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이렇듯 복수의 일본 언론에서 일본 정부가 '간담'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일본 정부는 '회담'과 '간담'의 의미는 다르지 않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오늘(22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을 통해 "회담과 간담의 차이에 대한 엄밀한 정의가 존재하는 게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마쓰노 관방장관은 "국제회의의 기회로 양 정상이 단시간, 의제를 정하지 않고 접점을 갖자고 한 데에서 간담이라고 했다"면서 "의미하는 것은 다른 게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습

니다.

한편, 이번 한일 정상 회동은 '철통 보안' 속에서 이뤄져 회동 장면은 언론에 공개되지도 않았습니다.

이번 회동에 동석한 일본 정부 관계자는 "착석한 상태로 진행됐고, 분위기는 진검승부였다"며 "윤석열 대통령 쪽이 말을 더 많이 했다"고 일본 언론을 통해 전했습니다.

[최유나 디지털뉴스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