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최승재 의원, 국회 앞 '코로나19 피해 긴급 민원센터' 설치

정광재 기자l기사입력 2022-01-20 14: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회 정문 '민원센터' 설치...현장 목소리 청취
매주 수요일 '나도 할 말 있다' 국민발언대 마련...유튜브 중계

국민의힘 소상공인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승재 의원이 국회 정문 앞에서 ‘코로나19 피해 긴급 민원센터’를 설치하고 ‘나도 할 말 있다’ 국민 발언대 개소식을 개최했습니다. 최 의원은 개소식에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과 주 52시간제 도입, 탈원전과 비과학적 방역 대책 등 문재인 정부의 불통이 국민의 삶을 파탄 내고 있다"며 "700만 소상공인과 현장을 대변해 국회에 들어온 만큼 들어왔다. 현장의 목소리가 입법과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소상공인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승재 의원이 국회 정문 앞에서 ‘코로나19 피해 긴급 민원센터’를 설치하고 ‘나도 할 말 있다’ 국민 발언대 개소식을 개최했습니다.
↑ 국민의힘 소상공인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승재 의원이 국회 정문 앞에서 ‘코로나19 피해 긴급 민원센터’를 설치하고 ‘나도 할 말 있다’ 국민 발언대 개소식을 개최했습니다.

최 의원은 특히 “정부와 여당이 소상공인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노력은 외면한 채 생색내기와 쥐꼬리 손실보상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손실보상의 당사자인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목소리가 정책에 전혀 반영되지 않는 것이 문제”라고 진단했습니다. 소상공인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실질적인 보상안을 마련해야 했지만 그렇지 못했다는 지적입니다.

최 의원은 민원센터에서 코로나19 피해를 포함해 국민이 겪고 있는 불공정, 불합리, 불평등 피해를 접수해 입법 활동에 반영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매주 수요일 오후 1시 30분에는 ‘나도 할 말 있다’ 국민발언대를 마련해 국민이 직접 정부와 국회 등에 목소리를 내는 시간을 갖고 유튜브 등에도 생중계할 예정입니다. ‘나도 할 말 있다’ 국민발언대에서 발언하고 싶은 사람은 이메일(joynet4321@gmail.com)을 통해 사전 신청할 수 있습니다.
국민발언대에 첫 발언자로는 장기표 국민의힘 선대본 공정과 상식 실천본부 고문이 나서 정부의 방역정책과 중소상공인 손실보상, 방역 패스 등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 국민발언대에 첫 발언자로는 장기표 국민의힘 선대본 공정과 상식 실천본부 고문이 나서 정부의 방역정책과 중소상공인 손실보상, 방역 패스 등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한편, 이날 개소식 이후 국민발언대에 첫 발언자로는 장기표 국민의힘 선대본 공정과 상식 실천본부 고문과 코로나피해자영업총연합 민상헌 공동대표, 대한자영업연합 이동석 대표 등이 나섰습니다. 이들은 정부의 방역정책과 중소상공인 손실보상, 방역 패스 등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수해 쓰레기 서울만 8200톤 넘어 [가상기자 뉴스픽]
  • 김여정 "북한 코로나19 남측 탓…강력한 보복 대응 검토"
  • 대통령실 '반지하 참변' 홍보물에…조국 "소름 끼친다"
  • [단독] 반지 훔친 10대...'불법 성착취물'까지 판매 시도
  • '담배꽁초 튀김' 치킨집 적반하장 태도 논란 빚더니 결국 폐업
  • '대통령실行' 박민영, '일베 표현' 사용 논란에 "동생이 작성" 선 그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